BRAND

새로운 세상을 열어가는 사람들

보도자료

센트레빌 보도자료 소식을 만나보세요.

‘과천 센트레빌’ 잔여분 30가구 추첨에 1,639명 몰려.. 경쟁률 157.5대 1 기록

조회 582

 

동부건설이 과천12단지를 재건축해 공급한 ‘과천 센트레빌’이 부적격 등으로 인한 잔여가구 추첨에 1500명이 넘는 인파가 몰려 평균 54.6대 1, 최고 157.5대 1의 경쟁률로 접수를 마쳤다.

 

동부건설에 따르면 지난 4일, ‘과천 센트레빌’의 부적격 등으로 인한 잔여분 30가구에 총 1,639명이 접수를 진행해 54.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4가구를 모집하는 전용면적 84A㎡에는 총 630명이 몰려 157.5대 1의 최고 경쟁률이 나왔다. 이어 전용 84B㎡타입은 37.3대 1(16가구 모집에 596가구 접수), 84C㎡타입은 35.9대 1(8가구 모집에 287가구 접수), 115㎡타입은 63대 1(2가구 모집에 126가구 접수)을 나타냈다.

 

이와 같이 ‘과천 센트레빌’ 잔여세대 접수분에 수요가 몰린 것은 인근 아파트 현재 시세 보다 낮은 수준의 분양가가 관심을 끌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2008년에 입주한 ‘과천 래미안슈르’의 전용면적 84㎡(기준층 기준)은 지난 5월 10억~10억9600만원으로 거래된데 비해, 이 단지의 전용 84㎡ 분양가는 9억6500만원~10억6800만원 선이다.

 

‘과천 센트레빌’은 입지도 우수하다. 지하철 4호선 정부과천청사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으며, 단지 앞 중앙로를 통해 서울 도심 및 강남권 일대로의 접근도 용이하다. 인근에 위치한 과천IC를 통해서는 과천봉담도시고속화도로, 제2경인고속도로, 서울외곽순환도로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단지는 오는 2024년 개통을 목표로 현재 예비타당성조사 중인 GTX-C노선(의정부~금정, 총 길이 49.3km)이 확충되면 교통여건은 더욱 개선될 전망이다. 단지 가까이 문원초, 문원중, 과천중앙고, 과천외고가 위치해 있어 자녀들의 교육환경이 우수하다. 또 인근에 정부과천청사, 과천시청, 과천시민회관, 이마트 등이 위치해 주거여건도 편리하다.

 

이달 5일(목) 오후 2시 잔여분 당첨자 발표를 실시하며, 해당 단지 홈페이지 및 견본주택 내 명단을 게시할 예정이다. 6일(금)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당첨자에 한해 견본주택에서 계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7일(토)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는 당첨자 미계약시 예비당첨자 계약일이다.

 

‘과천 센트레빌’은 지하 3층~지상 15층, 3개 동, 전용면적 84~176㎡ 총 100가구 규모로 들어선다. 견본주택은 서울시 동작구 사당동 1008-22번지(교보타워 3층)에 위치해 있다. 입주는 오는 2020년 4월 예정이다.